[Sun]데자'무'?스쿼드 불평, 터치라인 찝쩍거리기, 볼보이 무시하기. 모우린호는 이미 돌아왔다. > 문의사항

    고객센터

    KY commerce

문의사항

홈 > 고객센터 > 문의사항

[Sun]데자'무'?스쿼드 불평, 터치라인 찝쩍거리기, 볼보이 무시하기. 모우린호는 이미 돌아왔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x1gZm784 작성일20-01-09 16:02 조회7회 댓글0건

본문



[Sun]데자\'무\'?스쿼드 불평, 터치라인 찝쩍거리기, 볼보이 무시하기. 모우린호는 이미 돌아왔다.
자신이 가진 얇은 스쿼드에 또 투덜거렸나? 정답. 어린 친구들에게 상냥함을 보이지 않는 건? 정답.
불과 7주밖에 되지 않았지만 토트넘이 구매한 '신모델 무리뉴' 제품에는 이미 결함이 있어보인다. 다니엘 레비는 언론 인터뷰에서 희귀한 소식을 알렸고, 그 내용은 무리뉴가 감독으로 합류한다는 것이었다.

레비는 말했었다 "전 그와 함께하고 싶었고, 그래서 우리는 하나가 됐습니다. 근본적으로 그는 우리에게서 다른 것들을 기대하고 클럽에 올 이유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우린 앞으로 팀이 전진하는 방법에 있어 완전히 일치된 의견을 가졌습니다"

또한 레비는 무리뉴가 수비적인 축구를 선호한다는 점과 어린 친구들을 무시한다는 건 오해라는 주장도 했었다. 그 순간, 여러분은 분명 생각했을 것이다. '잘 들어, 이 세상물정 모르는 아저씨야. 그 얘기를 하기엔 너무 이르다구'. 시간이 흘러, 스퍼스는 5경기서 한 번만 이겼고 옛날 무리뉴의 복귀가 세상에 알려지기 시작했다.

'항상 부상이야'
해리케인의 햄스트링 부상이 있었던 소튼과의 새해 첫 패배는 정말로 예전 무리뉴를 부활시켰다. 첫번째 사례는 세인츠의 골키퍼 코치인 앤드류 스파크스와의 충돌사건인데 무리뉴는 이 과정에서 경고를 받았다. "나 경고받을만 했다. 내가 무례했던건 맞는데, 멍청이 앞에서 무례했던거야" 그가 말했었다. 미디어 앞에서 우리팀도 악당들에게 둘러쌓였다고 말하면서, 의도적으로 말한 자폭 멘트였다. 그리고 이건 무리뉴의 전형적인 돌려까기 전법의 딱맞는 예시였다. 
[Sun]데자\'무\'?스쿼드 불평, 터치라인 찝쩍거리기, 볼보이 무시하기. 모우린호는 이미 돌아왔다.
 그것말고도 세인츠의 볼보이가 시간을 끌었다며 큰 흠집을 보이기도 했는데 이 또한 무리뉴의 이상한 프로철학정신의 한 모습이었다. 그리고나서 25분 교체되어야만 했던 팀의 은돔벨레에게 '항상 부상이다'라고 주장했다. 마찬가지로 무리뉴의 아주 고전적인 특징이며, 그는 그의 선수에게 출전시키는 걸 꺼려한다는 걸 넌지시 비추는 경향이 있다. 해당 얘기는 박싱데이 브라이튼 경기서, 비록 부상이 아니었던 그에게, 그는 '경기 뛸 컨디션이 아니었다'라며 말한 후에 나왔었다. 

은돔벨레가 최근 어렴움을 겪고 있긴 하지만, 이 미드필더는 지난 3시즌동안 리옹와 아미앵SC에서 거의 항상 뛰었던 선수였다. 그의 부상 이력은, 무리뉴가 감히 언짢은 말을 하기도 힘들 해리 케인보다도 낫다. 은돔벨레는 그런 대우를 받을만한 자격이 없지만, 적어도 첼시와 맨유의 선수들은 그가 이런 케이스의 처음이 아니란 걸 증명해보일 수 있다. 또한 가장 비싼 영입생을 등한시하는 건 무리뉴와 레비의 화목한 관계에도 악영향을 끼칠 것이다.

'우두머리들'
반면 후보 자원으로 요렌테를 보유했던 포체티노는 해리 케인이 잦은 부상으로 제외됐음에도 요렌테를 선발 출전시키지 않았고, 그 과정에서 약간의 성공을 맛보기도 했다. 대부분의 감독이 '부상'문제를 직업상 당연히 껴안고 가야하는 위험요소로 보는 반면 무리뉴는 그것을 거부하는 경향이 있다.

이번 달, 레비에게 이적시장에 뛰어들라는 무리뉴의 압력이 있을 것이다. 무리뉴는 지난 5번의 부임에서 충분한 돈을 사용했지만 토트넘의 재정 상황은 다른 세계에 속해있다. 이러한 구도는 두 우두머리를 충돌로 몰아갈 것처럼 보이며, 이 사건은 어쩌면 생각했던 것보다 더 빠르게 일어날 수도 있다.

보로 스타디움에서 밀리고 있을 때, 자신이 윙크스와 세세뇽을 끌어내린 걸 스스로 칭찬하는건 눈썹을 치켜올리게 했었다. 무리뉴는 이 두 젊은 영국인에게 좋은 눈길을 두지 않는 것 같다. 포치와 사우스게이트에게 보석이었던 23살 윙크스는, 이제 분명히 무리뉴 선수가 아니며 포체티노 밑에서 뛰길 열망했던 19살의 세세뇽은 신임감독으로부터 애정을 받지 못하고 있다. 무리뉴의 아주 대단한 국내컵에 대한 열망은, 다른 젊은 선수들이 대부분의 클럽이 이용하는 이번 이적시장의 기회를 덜 받는다는 걸 의미하기도 한다.

첼시가 나아가면서 얼마나 흔들리냐에 영향을 받겠지만 스퍼스는 무리뉴가 도착하고나서 탑4 안으로 끝내는 것에 더 좋은 전망을 가지게 됐다. 하지만 암울한 겨울을 앞둔 채 분명 여러 징조가 있으며, 다음엔 '온 세상이 우릴 맞서고 있다'와 미디어의 무관심이 이어질 것이다. 우린 오랫동안 이 길을 무리뉴와 함께 걸어봤으며, 그 끝은 거의 좋지 않았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

㈜케이와이커머스 |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로 32길 49번지 오가빌딩 3F(서울시 송파구 방이동 102-2번지 오가빌딩 3F)
본사 : 02-413-6696 | 팩스 : 070-8282-6696 : 관리자메일 : kycommerce@kycommerce.co.kr

Copyright ⓒ www.kycommerce.com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로그인